- 성인병주의보
- 성인병과 식생활
- 건강을 지키는 운동
 
 


성인 20명중 한명꼴로 성인병

우리나라 성인 20명중 한명꼴로 간장질환과 고혈압, 당뇨질환 등 성인병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02년 건강검진을 받은 538만명을 조사한 결과 26만명(4.8%)이 성인병 유질환 판정을, 34만4천명(6.4%)이 건강 주의조치를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이같은 유질환 수치는 인구 1만명당 485명이 성인병을 갖고 있는 것으로, 간장질환이 1만명당 151.9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고혈압(119.9명), 당뇨질환(102.8명), 고지혈증(76.7명), 신장질환(44.1명), 빈혈증(26.7명) 등의 순이었다.

특히 남성은 간장질환이 1만명당 209.7명으로 여성(48.3명)보다 훨씬 더 많았고 고혈압과 당뇨, 폐흉부 질환 등도 여성보다 2배정도 질환 빈도가 높게 나타났다. 과음과 흡연 등이 남성 질병의 주요 유발 원인으로 추정된다.

반면 신장질환과 빈혈증 등은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정도 유병률이 높았다.

이번 검진 대상자중 흡연자가 전체의 33.2%를 차지했고, 54.7%는 운동을 전혀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비흡연자는 1만명당 434명이, 담배를 피우다 끊은 금연자는 1만명당 568명이, 흡연자는 1만명당 548명이 성인병 유질환자였다. 금연자의 질환율이 흡연자보다 높은 것은 건강에 이상을 느껴 담배를 끊은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흡연자의 경우 매일 반갑 미만을 피우는 사람(485.2명)에 비해 두갑 이상자(745.1명)의 유병률이 훨씬 높았다. 많이 피울수록, 흡연 기간이 길수록 질환자도 늘어났다.

운동과 질환의 상관관계에선 일반상식과 달리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의 경우 1만명당 479명이 질환을 갖고 있는 반면 매일 운동을 하는 사람은 566명이나 됐는데, '건강에 이상이 생겨야 운동을 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라는 게 공단측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