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딱맞는 운전법

- 센스운전법

 
올바른 운전자세 | 엑셀을 밟기전 잠깐 | 안전띠는 생명띠 | 피로야 가라
비틀비틀 음주운전 | 시가지 안전운행 | 고속도로 안전운행 | 오토차량의 운전
  안전띠는 생명띠
 
   
안전띠를 매지 않으면
  주행중인 자동차가 장애물과 충돌하면 안전띠를 매지 않은 운전자는
관성에 의해 핸들, 앞 차창, 계기판, 천장 등에 부딪치게 되고 조수석에
탑승한 동승자는 앞 차창을 깨고 밖으로 튕겨나갈 위험성이 크다.
또한 고속 주행상태에서는 몸이 차 밖으로 튕겨나가 노면에 떨어지는
제 2의 충격을 받게 되고 주위에서 주행중인 차에게 제 3의 충격까지 받게
될 위험성도 있다.
뒷좌석 승차자는 앞좌석 등받이와 충돌하거나 앞좌석으로 넘어가 승차자끼리 충돌하게
된다. 이런 현상들은 안전띠를 매지 않았기 때문에 일어나는 것으로 속도에 따른 관성력은
치명적인 위험을 초래할 만큼 크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특히 안전띠를 매지 않은 조수석
동승자의 위험성은 매우 크다. 가벼운 충격일 때 운전자는 핸들로 어느 정도 몸을 지탱할 수
있지만, 조수석 동승자는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반드시 안전띠를 매야 한다.
 
안전띠의 효과
  안전띠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팔다리로만 버틸 수 있는 힘에는 한계가 있다.
두 팔로 버틸 수 있는 힘의 한계는 약 50kg, 두 다리로만 버틸 때는 100kg 정도이다.
결국 팔다리로 충돌 시의 관성을 이겨낼 수 있는 힘은 150 ~ 200kg 정도에 불과하다.
이 관성력은 자동차가 시속 7km로 주행하다 충돌했을 때의 충격력에 해당하므로 팔ㆍ다리의
힘만으로 충격을 견딜 수 있는 힘은 거의 없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안전띠는 2,720kg의 힘을 견뎌낼 수 있는데 이는 시속 150km 정도의 충격력을 지탱할 수
있는 힘이 된다고 한다. 자신의 안전을 위해 안전띠를 매자. 안전띠의 착용은 선택이 아니라
당위적인 행동이기 때문이다.
 
어떻게 착용하나?
  안전띠를 착용한다고 해도 올바르게 사용하지 않으면 효과가 줄어든다.
우선 안전띠를 길거나 짧게 매지 말고 가슴이나 하복부 사이에 주먹 하나가 들어갈 정도의 여유가
있게 하되 꼬이지 않게 매야 한다. 허리나 어깨에 걸친 위치도 적합해야 한다.
허리는 복부가 아닌 골반부위에, 어깨띠는 목에 닿지 않게 비스듬히 매 어깨 중앙에 걸치도록
한다. 또 엉거주춤하게 앉거나 너무 뒤로 기대어 앉지 말아야 한다. 평소에도 안전띠가
손상되지는 않았는지 고정장치인 버클 등이 고장나 있지는 않은지 점검하는 것이 좋다.
버클은 찰깍하는 소리가 나도록 잠궈야 한다.
 
안전띠를 매지 않았다가 사고가 나면?
  고속도로 및 자동차 전용도로를 운행하는 전체 승차자, 또 일반도로에서는 운전자와 옆자리의
승차자가 안전띠를 착용해야 하며 안맸을 때는 3만원의 범칙금을 물게 된다.
또한 안전띠를 매지 않은 대인사고는 10 ~ 20% 정도를 과실상계하며 운전자와 옆자리 탑승자가
부상(전 급수)당한 경우에는 자기신체사고 보험금의 20%를 공제당하게 된다.
 
장애물을 만난 경우
 
주행중 도로가 움푹 패인 곳이나 장애물을 만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때 장애물의 규모가 작다고 해서 그냥 지나가다 보면 차체에 충격을 주고 타이어에 손상을
입히기 십상이다. 또 작은 돌이라도 타이어에 밀려 튕기는 경우 지나가는 다른 차나
보행자에게 예기치 않은 사고를 낼 수 있다. 장애물을 만나면 일단 속도를 줄이고 조심해서
피해가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또한 도로가 움푹 패인 곳에서는 일단 정지 후 서행하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