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딱맞는 운전법

- 센스운전법

 
올바른 운전자세 | 엑셀을 밟기전 잠깐 | 안전띠는 생명띠 | 피로야 가라
비틀비틀 음주운전 | 시가지 안전운행 | 고속도로 안전운행 | 오토차량의 운전
  올바른 운전자세
 
    올바른 운전자세는 초보시절부터 습관이 되도록 하는게 좋다.
쉽고 간단해 보이는 조작도 운전에 방해가 되는 나쁜 습관으로 굳어지면
위급한 상황에서는 사고의 원인이 된다.
이번 기회에 자신의 운전자세를 되돌아보고 좋지 않은 습관은 바로 잡도록
하자. 운전이란 항상 만일의 경우에 대비하는 태도로 임해야 불의의 사고를
예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방주시에 만전을
 
초보운전시절에는 속도에 자신이 없거나 전방 주시에 몰두하여 앞만을 보려고 한다.
또한 각종 계기와 운전조작에 신경이 쓰인 나머지 몸을 앞으로 내밀고 핸들에 바싹 붙어 운전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렇게 긴장되고 부자연스러운 운전자세는 핸들과 몸을 너무 가깝게 하여
핸들 조작을 불편하게 하고 핸들의 회전각도가 작아져 유연한 주행을 어렵게 한다.
몸을 앞으로 내밀면 히프와 허리가 시트에서 떨어져 다리의 힘을 제대로 쓰지 못하기 때문에
클러치와 브레이크 페달을 힘차게 끝까지 밟아주기가 어렵게 된다. 히프와 허리를 시트에 밀착
시키고 다리는 약간 뻗치는 기분으로 페달과 접촉하는 것이 올바른 자세. 즉, 클러치 페달을
끝까지 밟았을 때 무릎의 각도가 약 120도 정도를 유지하는 상태이다. 몸을 앞으로 내미는 자세는
전방시야를 넓게 확보할 수 없다. 속도가 빨라질수록 몸을 의자에 밀착시키고 얼굴은 뒤쪽으로
끌어 당기듯이 앉아야 전방을 넓고 멀리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시트위치는 클러치를 기준
 
초보운전의 경우 핸들을 기준으로 시트의 위치를 조정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양팔은 어느 정도 동작이 자유로운 반면 다리는 고정된 상태라 자유롭지 못하게 되는데
상체보다는 하체의 편리한 동작을 더욱 중요시해야 한다. 특히 클러치는 밟는 힘의 강약에 따라
작동에 미묘한 차이가 있고, 사용횟수도 많기 때문에 핸들보다는 클러치 페달을 기준으로 시트의
위치를 조정해야 한다. 이때 페달과 시트의 거리가 너무 가까우면 클러치 감각이 둔해지고
급브레이크를 밟게 될 우려가 있으며, 가속페달을 밟는 발목의 각도가 좁아져 다리에 피로가
빨리오게 되므로 운전자의 체형에 맞게 시트의 위치조정을 잘 해주어야 한다.
 
손의 위치는 10시 10분 형이 기본
 
핸들을 바르게 잡는 일은 올바른 운전자세의 기본, 어깨와 팔의 힘을 빼고 적당한 힘으로 핸들을
잡아야 하며 두 손의 위치는 보통 10시 10분 방향을 기본으로 하는게 좋다.
그러나 이 기본적인 원칙에서 팔의 길이나 시트의 위치 등 개인적인 상황에 따라 조금씩 융통성
있는 변화는 가능하다. 핸들을 잡는 위치라든가 방법에 어떤 절대적인 원칙이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핸들을 너무 안이하게 잡는 것은 문제가 있다. 어느 정도 운전에 능숙하게 되면
두 손을 핸들 아랫부분에 가볍게 걸쳐놓는다든지, 왼팔을 차창에 걸치고 한 손으로만 핸들을 잡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방법은 위급한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하기가 어렵고 앞바퀴의 심한 요동이
핸들에 전해질 때는 자칫 핸들을 놓칠 위험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