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고의 개요

- 사고자의 법적책임

- 판례사례

- 사고처리 포인트

- 합의절차 포인트

 
기본적인 조치요령 | 접촉사고가 났을 때는 | 가벼운 인사사고
대형사고 발생시에는 | 피해자 유의사항 | 피해자가 합의에 미온적일 때
 
  기본적인 조치요령
 
 
인사사고는 물론 가벼운 접촉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즉시 차는 멈춰야 한다.
이 조치를 무시하고 계속 주행하면 사고를 낸 뒤 도주하는 차량으로
간주되어 불이익을 당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정차장소는 교통에 방해가 되지 않는한 사고지점이나 부근의 길옆이
적당하다.

자동차를 세운 뒤에는 당황하지 말고 인명피해가 있는지, 있다면 어느 정도인지를 살펴야 한다.
부상정도가 가벼울 때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 치료받도록 하고 출혈이 심한 경우에는 옷이나 헝겊
등으로 응급조치를 한 뒤 병원으로 옮긴다.
부상자 구호과정에서 혼자 힘으로 부족할 때에는 주위의 도움을 받고, 필요하면 119에 전화를 걸어
구급차를 부른다.

병원에서는 보험회사의 지급보증 없이 자동차보험 가입사실만 확인되면 입원치료가 가능하다.
부상자 구호가 끝나거나 인명피해자가 없는 사고일 경우에는 현장보존 및 위험방지 조치를 취한다.
현장보존은 교통소통에 지장이 없거나 꼭 필요한 경우에 한하고 이때에는 반드시 경고등이나
차량고장 표지판 등을 설치해 또 다른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한다.

특히 고속도로에서 차량고장 표지판을 설치할 경우에는 자동차 뒤쪽 1백미터 이상 떨어진 지점에
세워야 한다. 그러나 차량통행이 많고 사고재발의 위험이 높은 지역에서는 사고표시용 스프레이
등으로 차바퀴의 위치를 표시하거나 사진을 찍는 등 증거를 확보한 뒤 사고차량을 안전한 장소로
옮겨야 한다.

따라서 운전자는 항상 백묵이나 스프레이, 우천시 현장표시를 위한 못, 카메라, 메모지 등을
휴대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사고와 관련된 목격자가 있으면 그의 인적사항과 차량번호, 연락처 등을
메모하는 것도 잊지말아야 한다. 모든 교통사고는 경찰서나 파출소 등 경찰관서에 신고하여야 한다.

그러나 최근에는 사상자 구호조치나 피해자와의 합의 등 상황적인 개념을 중시, 신고시한을 지키지
않더라도 처벌되지 않을 수도 있다. 운전자는 해당 지역의 보험회사에도 통상 48시간 이내에
사고사실을 통보해야 한다. 이때에는 사고일시와 장소, 상황, 손해정도, 피해자 및 증인의 인적사항,
확보한 증거 등을 빠짐없이 알려주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