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돌보기

- 계절별 주의점

- 멀리갈때 주의점

- 응급조치 포인트

 
 
자동차의 봄맞이   | 무더운 여름철에는 | 장마철에는
자동차의 월동준비 | 월동용 타이어 | 겨울철 관리상식
 
  자동차의 봄맞이
 
   
월동장비의 손질
  겨울이 지났는데도 스노우타이어를 계속 사용하게 되면 연료소비의 증대와 소음,
그리고 자동차의 성능면에서도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 따라서 일반
타이어로 바꿔주고 떼어낸 스노우타이어는 깨끗하게 닦은 후 다음 겨울철에
대비해서 위치표시(전,후,좌,우)를 하여 잘 보관하도록 한다. 또한 타이어의
고른 마모로 수명을 연장시키기 위해서는 1년에 두번 정도 앞뒤 타이어의
위치를 대각선으로 바꿔끼우는 것이 좋다. 이 때 앞에 달았던 바퀴를 같은 방향의 앞으로
이동시켜 교환하게 되면 타이어 마모를 고르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
그러나 일부러 시간을 내어 하기 보다는 스노우타이어를 떼어낼 때 아예 위치교환을 해주는 것이
시간과 노력을 절약할 수 있으며, 그러기 위해서는 타이어를 떼어낼 때 부착되었던 위치를
표시해 두는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
   
냉각계통 세척을
  라디에이터 캡을 열어보아 냉각수가 부족하면 보충하고 새는 곳이 있으면 수리해 주어야 한다.
또한 지난 겨울 넣었던 부동액을 뺄 필요까지는 없지만 올 겨울에 다시 보충하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은 하지 말아야 한다. 자동차를 사용하다 보면 몇 차례 냉각수를 보충하게 되는데
그러다보면 부동액의 농도가 그만큼 약해지기 때문이다.
한편 부동액은 냉각수의 동결을 방지해주는 장점이 있으나 금속을 부식시키는 문제와
냉각효과가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따라서 다소 오래된 자동차라면 냉각계통의 물때 등을 제거하고 물의 순환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 과감하게 부동액을 빼주고 냉각계통을 세척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냉각계통의 세척방법은 먼저 라디에이터의 캡을 열어놓고 실린더 블록의 드레인 플러그를
열어 냉각수를 완전히 빼내면서 깨끗한 냉각수가 나올 때까지 반복해서 세척해 주어야 한다.
   
오일상태도 확인해야
  겨울용 엔진오일은 점도가 낮기 때문에 계절에 맞는 봄, 가을용 오일로 교환해 주어야 하며
이때 브레이크 오일도 점검해서 모자라면 보충하고 외부로 누출되면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해
주어야 한다.
그 외에 파워스티어링 오일과 변속기 오일의 상태를 점검하는 것도 잊지 않도록 하자.
   
깨끗하게 세차를
  겨울철에는 노면의 결빙을 방지하기 위하여 많은 화학약품(염화칼슘)을 노면에 살포하기
때문에 특히 자동차 바닥부분의 부식을 촉진시키게 된다.
겨울 내내 자동차 바닥 등을 한번도 씻어내지 않았다면 곧바로 세차를 해주어야만 자동차
보디 등의 수명이 단축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특히 세차시 별로 닦을 필요없는 엔진내부를 닦다가 전기계통에 물이 들어가 누전현상으로
시동이 걸리지 않는 경우가 있으므로 조심해야 하며 세차 후에는 브레이크 라이닝에 수분이
들어가 브레이크가 잘 듣지 않게 된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