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돌보기

- 계절별 주의점

- 멀리갈때 주의점

- 응급조치 포인트

 

새차 길들이기 | 중고차 이곳을 조심 | 타이어의 건강진단
자동차 도난 예방 | 자동차 상식겨울철 차량점검 서비스

 

 

타이어의 건강진단

 

 

 

교환주기 준수

 

타이어는 자동차의 신발. 마모된 타이어를 그대로 사용하면 주행 중 펑크가
나기 쉽고 비가 와서 노면이 젖어 있으면 수막현상의 발생으로 안정성
불량과 제동거리가 길어진다. 트레드 홈의 깊이와 편마모상태를 점검
해야 하며 교환주기를 준수해야 한다. 타이어 옆쪽에는 사용한계가
표시되어 있다. 특히 승용차의 경우 트레드에 남아 있는 홈의 깊이는
1.6mm가 한계이며 급발진, 급정지, 급가속 등의 가혹한 운전은 타이어
이상마모나 조기파손의 원인이 된다. 타이어의 교환주기는 평소 자동차의 운행상태, 노면상태,
운행거리에 따라 다를 수 있으나, 대체로 정상적인 운행과 안정된 노면에서 운행했다면 40,000Km
전후에서 교환하는 것이 좋다.

 

 

상처는 없는지

 

손상된 타이어는 파열사고의 위험이 있고 트레드에 박힌 돌이나 못 등은 펑크의 원인이 된다.
특히 트레드나 사이드 월의 고무가 갈라져서 코드층이 보일 때는 반드시 교환해 주어야 한다.

 

 

공기압은 적당한지

 

타이어는 표준 공기압을 유지해야 100% 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
망치로 때려보거나 발로 차는 방법으로 확인해서는 안되며 공기압 측정기로 적정 공기압을
넣은 후 눈으로 확인해 두는 것이 좋다.
공기압이 높으면 승차감, 브레이크의 성능불량과 트레드 중앙부의 빠른 마모로 비경제적이 되고
필요이상 타이어를 긴장시켜 파열되거나 빗길에서 미끄러지기 쉽다.
반대로 공기압이 낮으면 타이어의 발열로 노화가 촉진되며 트레드숄더 부분의 빠른 마모와 핸들
조작이 무겁게 된다.
특히 고속주행시 스탠딩웨이브 현상의 발생으로 타이어 파열의 위험이 따르게 된다.

 

 

휠 밸런스는 맞는지

 

80Km/h 전후에서 핸들이 떨리는 것은 휠 밸런스가 맞지 않은 증거로서 이상마모가 되거나
심하게 흔들려 올바른 운전을 할 수 없다. 따라서 타이어 교환시나 펑크수리시 점검해야 하며
특히 림이나 휠디스크의 균열, 변형이 있을 때는 빨리 교환해주어야 한다.

 

 

스페어 타이어는

 

공기압이 부족하거나 펑크난 타이어는 스페어타이어로서의 역할을 기대할 수 없다.
장착된 타이어와 동일하게 관리되어야 한다.

 

 

과속금지

 

고속회전으로 내부온도가 상승하면 고무와 코드가 들떠서 분리되는 타이어 파열사고가 발생하기
쉽다. 적정한 속도의 주행과 올바른 타이어의 선택이 중요하다.

 

 

새 타이어도 길을 들여야

 

새 타이어일지라도 가혹하게 사용하면 발열과 이상마모 현상이 발생한다.
주행거리 100Km 정도까지는 과속운행을 삼가하여 타이어가 저항력을 갖도록 배려해 주어야 한다.

 

 

정기적인 휴식을

 

장시간의 연속운전은 타이어의 피로를 촉진시킨다. 2시간 간격의 정기적인 휴식이 필요하다.